‘아는 형님’ 주이, “장훈, 좀 예민…호동이가 더 좋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그룹 모모랜드의 멤버 주이가 같이 광고를 촬영했던 서장훈에 대해 “조금 예민하더라고”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7일 방송에서다.

주이는 “광고 속 신이 하필 청소하는 신이었다. 먼지가 날리니까 먼지한테 짜증내고, 신발을 잡는데도  조금 예민하더라고”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와 같은 뜻밖의 발언에 교실 밖을 나간 서장훈에 대해 “그래더 정말 잘 챙겨줬어. 그렇지 장훈아”라고 덧붙였다.

김희철은 “교실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고 거들었다.

주이는 또 “장훈이가 싫은 건 아닌데 호동이가 더 좋아”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강호동은 다들 조용하라고 외치며  “1년에 몇 안되는 미담”이라고 좋아했다.

주이는 강호동을 좋아하는 이유로는 예전에 유도선수인 친오빠가 예능에 출연해 머리로 놀림을 받았을 때 강호동이 “선수들 머리 가지고 그러는 것 아니다”라고 했기 때문이라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