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조보아, 아버지 외면하는 이준영 걱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캡처

7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에서 조보아가 이준영을 걱정했다.

정효(조보아)는 한민수(이준영)에게 그의 아버지에게 가보지 않는지 물어봤다.

한민수는 상관하지 말라고 답했고, 정효는 그런 그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왜 아버지에게 가지 않고 자신을 찾아왔는지 물었다. “얼마나 큰 일이 벌어진 건지 모르는거야?”라고 물어보는 정효에게 한민수는 “두렵다”고 했다.

한민수는 이어 “해고되고 뉴스에 나오는 아빠를 한번도 상상해본 적이 없어. 그래도 바람폈을 때가 훨씬 보기 편했어. 그때는 화라도 낼 수 있었으니까. 그런데 지금은 무슨 말을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어”라며 착잡해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