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애슐리, 롯데자이언츠 VS KT 경기서 당당한 첫 시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레이디스 코드 애슐리 / 사진제공=롯데자이언츠


레이디스 코드 애슐리 / 사진제공=롯데자이언츠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의 리더 애슐리가 7일 오후 부산 사직 야구장에서 진행된 롯데자이언츠와 KT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

이날 애슐리는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모습으로 시구에 임해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시구에 앞서 애슐리는 “오늘이 제 생애 첫 시구인데요. 엄마의 고향인 부산에서 하게 돼 너무나 영광이고 저를 초대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면서 “현재 솔로 앨범을 준비 중인데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리겠다. 마지막으로 롯데자이언츠 오늘 꼭 이길 거라 믿습니다! 화이팅!”이라고 했다.

2013년 레이디스 코드의 미니앨범 ‘CODE#01 나쁜여자’로 데뷔한 애슐리는 현재 아리랑 라디오 ‘Sound K’(사운드 케이)의 진행을 맡아 매주 전 세계 K팝 팬들을 만나고 있다.

애슐리는 오는 17일 정오 첫 솔로 앨범 ‘HERE WE ARE’(히얼 위 아)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솔로 활동에 돌입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