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구X김지원, ‘미스터 션샤인’ 특급 출연 “‘태후’ 의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 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배우 진구와 김지원이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 및 스튜디오드래곤)에 특별 출연하며 든든한 7일 첫 방송 지원 사격에 나선다.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두 사람은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에 있어 중요한 의미를 지닌 인물로 나선다.

특히 진구와 김지원은 ‘태양의 후예’에서 각각 서대영 역과 윤명주 역을 맡아 커플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두 사람은 ‘태양의 후예’에서 함께했던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과의 끈끈한 인연으로 흔쾌히 특별 출연을 결정해 각별한 의리를 증명했다. 약 2년 만에 재회한 두 사람이 어떤 활약으로 ‘미스터 션샤인’을 이끌지 기대감을 높인다.

진구와 김지원의 ‘특별 출연’ 장면은 각각 경상남도 합천과 대전광역시에 위치한 ‘미스터 션샤인’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특별 출연에 나선 두 사람은 이응복 감독을 비롯해 친분이 있는 스태프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오랜만에 현장에서 만나게 된 반가움을 주고받았다.

더욱이 진구와 김지원은 짧은 장면임에도 이응복 감독과 머리를 맞대고 리허설부터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24부작으로 구성된‘미스터 션샤인’의 제목은 ‘sunshine’의 구한말, 1900년 당시 표기법에 따라 ‘선샤인’이 아닌 ‘션샤인’으로 표기한다. ‘미스터 션샤인’은 7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