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매니저, ‘불후’ 보고 박기영 팬클럽 가입에 회사 설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KBS 2TV '불후의 명곡'

/ 사진제공=KBS 2TV ‘불후의 명곡’

가수 박기영과 그의 매니저가 영화 같은 인연을 맺게 된 사연을 7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에서 밝힌다.

이번 주 방송되는 ‘가수X매니저 듀엣 기획’에 출연한 박기영의 매니저는 “예전부터 박기영의 팬이었다. ‘불후의 명곡’에 처음 출연한 박기영을 보고 푹 빠져 팬클럽에 가입해 본격적인 팬 활동을 시작했다. 이 무대에 직접 방청까지 왔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당시 소속사 문제로 힘들어 하던 박기영과 우연한 기회에 만남을 갖고 난 후, 박기영을 위한 회사를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해 회사를 차리게 됐다”고 말했다.

박기영의 매니저는 과거 10년간 언더그라운드의 밴드 보컬로 활동한 화려한 경력을 공개했다. 정작 박기영은 “매니저가 노래를 했던 사람인 줄 오늘 처음 알았다. 속은 기분이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박기영과 매니저는 서울패밀리의 ‘이제는’을 선곡해 불렀다.

스타와 팬에서 동료가 된 박기영과 매니저의 특별한 일화는 7일 오후 6시 5분 KBS 2TV에서 만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