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소유, 뉴질랜드 모녀와 눈물의 이별 촬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올리브 '서울메이트'

/ 사진제공=올리브 ‘서울메이트’

7일 방송되는 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 소유가 뉴질랜드 모녀와 감동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이별을 맞이한다.

이날 ‘서울메이트’에서는 소유와 뉴질랜드 모녀 캐서린, 틸리가 한국에서의 마지막 추억을 남기며 이별을 준비한다. 모녀의 위시리스트 중 하나였던 한복 입고 기념 사진 남기기를 위해 스튜디오로 향한 것.

이날 소유는 캐서린과 틸리의 헤어&메이크업 담당으로 직접 나서 눈길을 모은다. 실제로 15살 때 헤어 디자이너 자격증을 취득한 소유는 전문가 못지 않은 야무진 손길로 ‘금손’임을 인증했다고.

소유의 손길로 엄마 캐서린은 ‘볼륨 빵빵’한 머리에 귀여운 배씨댕기로 포인트를, 딸 틸리는 생기있는 메이크업에 단정한 댕기머리로 변신해 눈길을 끌 전망이다.

‘서울메이트’ 한옥과 꼭 닮은 스튜디오에서 소유, 캐서린, 틸리는 실제 세 모녀같은 케미를 뽐낼 예정. 다양한 포즈를 시도하는 적극적인 소유, 틸리와 처음엔 어색한 듯 하다가 금세 즐기는 엄마 캐서린이 어떤 사진을 남겼을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 촬영 후 집으로 돌아와 한국에서의 추억을 되새기는 마지막 이야기에 관심이 모아진다.

로맨틱한 한강 유람선 투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가브리엘과 클로이를 위해 서효림 하우스에서는 ‘림림 K-뷰티숍’이 오픈한다.

가브리엘은 슈렉을 연상케하는 팩을 한 클로이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눈에서 하트를 발사하며 ‘사랑꾼’ 면모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는 후문. 서효림이 무심코 고무팩을 가브리엘 수염까지 덮어버린 탓에 가브리엘은 ‘강제 제모’의 위기에 놓여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한편 ‘찰리킴’ 김준호와 ‘찰리스 드래곤’ 핀란드 형님들은 국내 최대의 체험형 자동차 테마 파크로 향한다.

자동차의 탄생 과정부터 새롭고 다양한 성능들, 스릴 넘치는 4D레이싱까지 모두 체험할 수 있는 이 곳에서 한국차를 타는 ‘자동차 덕후’ 베사를 포함한 핀란드 형님들은 학구열에 불타는 학생들처럼 엄청난 집중력을 보였다고.

운전을 못하는 김준호도 뛰어난 국내 기술력 덕분에 한껏 애국심을 불태웠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