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애슐리, 롯데자이언츠 홈경기 시구자로 나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레이디스코드 애슐리 /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레이디스코드 애슐리 /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의 멤버 애슐리(본명 최빛나)가 7일 데뷔 후 첫 시구에 나선다.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는 “애슐리가 오늘 부산 사직 야구장에서 열리는 롯데자이언츠와 KT 경기에 시구자로 나선다”고 밝혔다.

애슐리는 “평소 응원하던 롯데자이언츠 시구자로 함께하게 되어 무척 영광이다”라며 “선수들이 모두 부상 없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길 바라며 이번 시즌 활약을 응원하겠다”고 했다.

애슐리는 2013년 레이디스 코드의 멤버로 미니앨범 ‘CODE#01 나쁜여자’를 발매했다. 오는 17일 정오 디지털 싱글 ‘HERE WE ARE’(히얼 위 아)를 발표하고 첫 솔로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