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미교, ‘빗소리’…물오른 미모+안정적인 라이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뮤직뱅크' 미교/ 사진=KBS 방송화면

‘뮤직뱅크’ 미교/ 사진=KBS 방송화면

가수 미교가 신곡 ‘빗소리’로 듣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미교는 6일 오후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 출연해 ‘빗소리’를 열창했다.

이날 미교는 물오른 외모를 자랑하며 등장해 안정적인 라이브로 아련한 무대를 꾸몄다.

특히 ‘잔뜩 흐린 우울한 날엔 괜히 생각나 기분이 그래’, ‘집 앞 차 속에 혼자 멍하니 떨어지는 빗물 보며’ 등의 사실적인 가사로 공감을 이끌었다.

‘빗소리’는 비가 오는 날 헤어진 연인에 대한 짙은 감정을 표현한 곡이다. 빗소방울이 떨어지는 듯한 피아노 연주와 기타가 감정선을 고조시키며, 미교의 보컬이 인상적이다.

미교는 오는 7일 오후 3시 명동에서 깜짝 버스킹을 진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