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유일 韓공포물 ‘속닥속닥’…’13일의 금요일’에 찾아온다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영,김태민,김민규,소주연,최희진,박진,최상훈 감독,속닥속닥

김영(왼쪽부터), 김태민, 김민규, 소주연, 최희진, 박진, 최상훈 감독이 6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속닥속닥’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올 여름 극장가의 유일한 한국 공포영화는 ‘속닥속닥’이다. 학원 공포물이지만 이야기가 펼쳐지는 곳은 학교가 아니라 놀이공원 ‘귀신의 집’이다. 수능을 마친 6명의 고등학생들은 소소한 일탈을 감행하며 바다로 떠난다. 길을 잘못 든 이들은 진짜 귀신이 나오는 ‘귀신의 집’을 발견하게 된다.

6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속닥속닥’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최상훈 감독과 배우 소주연, 김민규, 김영, 김태민, 최희진, 박진이 참석했다.

‘속닥속닥’은 최 감독의 첫 장편영화다. 그는 이번 영화에 ‘10대 감성 코드’를 담고자 했다고 밝혔다.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최 감독은 “고등학생들이 생각하는 가장 큰 공포가 ‘수능에 대한 압박’이라고 생각하고 여기에 초점을 두고 영화를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공포를 극대화하기 위해 실제 울산의 한 동굴에서 영화를 찍었다고 한다. 최 감독은 “장소 헌팅을 하다가 이 동굴을 발견했을 때 그곳에서 느껴지던 썰렁함과 음산함이 좋았다”고 했다.

배우 소주연이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속닥속닥'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소주연이 6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속닥속닥’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에서는 눈으로 보이는 공포보다는 귀로 들리는 공포가 더욱 크게 느껴진다. 최 감독은 “촬영 현장에서 사람이 속삭이는 듯한 소리를 들었다. 그 때 특별한 소리보다 사람들의 말소리가 더욱 섬뜩하게 느껴진다는 걸 알았다. 그런 일상적인 공포가 우리 영화 콘셉트와 더 적합하다고 생각했다”고 영화의 사운드에 힘을 준 이유를 설명했다.

‘속닥속닥’에서는 신선한 얼굴들이 대거 등장해 스크린을 가득 채운다. 죽는 친구의 목소리를 듣는 전교 1등 은하 역은 웹드라마 ‘하찮아도 괜찮아’에서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였던 소주연이 맡았다. 소주연은 “공포영화로 스크린에 데뷔하게 됐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며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은하를 짝사랑하는 남사친 민우 역은 드라마 ‘시그널’의 황의경 역을 연기한 김민규가 맡았다.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다양한 끼와 예능감을 보여준 김태민은 길을 잘못 들어 귀신의 집으로 친구들을 안내한 동일 역을 맡았다. 연극 무대에서 활동했던 박진은 체육대 입시생 박진으로 분한다.

배우 김민규가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속닥속닥'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김민규가 6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속닥속닥’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들은 모두 20대지만 고등학생을 연기해야 했다. 10대들의 생생한 모습과 그들의 감성을 표현하기 위해 직접 고등학교로 찾아간 배우들도 있다. 김민규는 “한 장면 한 장면 10대처럼 보이는지 다른 배우들과 상의했다”며 “학교를 찾아가 복도에서 10대 친구들을 관찰하고 그걸 반영해 연기했다”고 말했다. 김태민도 고등학교를 찾아가 10대만의 순수함, 활기찬 모습들을 관찰하고 공부했다고 밝혔다.

촬영 중에는 미스터리한 일도 일어났다. 김민규는 “숙소 5층에 있던 태민 씨 방에서 박진 씨와 놀고 있었는데 휴대폰으로 갑자기 PC메신저 로그인이 됐다고 알람이 왔다. 너무 놀라서 세 명이 동시에 내 방으로 달려갔다. 그런데 방에는 아무도 없었고 노트북도 그 자리에 그대로 꺼져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박진 씨가 12시만 넘으면 제 방에서 누가 노래를 하면서 샤워하는 소리가 들린다고 했다. 유독 제 방이 춥고 음산한 기운이 돌아서 모두들 잘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태민,속닥속닥

배우 김태민이 6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속닥속닥’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에는 이필모가 귀신으로 우정출연해 몰입도를 높인다. 최 감독은 “작품을 함께 한 인연으로 출연하게 됐다. 특수효과가 없이도 눈빛으로 표현할 수 있는 배우”라고 칭찬했다. 캐릭터들이 어디서 본 듯 뻔한 느낌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어디서 본 듯한 것이 때로는 신선하게 다가올 수 있다”고 비껴나갔다.

박진은 이번 영화를 ‘쑥덕쑥덕’이라고 표현했다. “관객들이 많이 와서 보고 쑥덕쑥덕대며 소문났으면 좋겠다”는 희망에서다.

‘속닥속닥’은 ‘13일의 금요일’에 맞춰 오는 1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