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멋대로’ 김창옥, “관객들은 나를 작두 타게 한다” 20년 강연 내공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사진제공=MBN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사진제공=MBN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서 500여 명을 사로 잡은 ‘소통 전문가’ 김창옥의 강연 현장이 공개된다.

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내멋대로’에서는 대전으로 떠난 네 남자의 모습이 펼쳐진다. 특히 김창옥은 ‘일과 결혼, 육아 사이에서 힘들어하는 여성들’의 마음을 헤아리기 위해 마련된 강의에 멤버들을 초대해 500여 명의 관객들을 매료시킨다.
최근 녹화에서 김창옥은 “강연 할 때 관객 리액션만 봐도 연령을 알 수 있다. 마치 나를 작두 타게 만드는 거다”며 20년 내공을 자랑했다. 이어 그는 “30대 여성들은 수줍음이 남아있는지 입을 가리면서 웃는다. 40대 관객은 좀 더 편하게 웃고 50대 이상 관객들은 호탕하게 웃는 등 더 큰 반응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멤버들은 “멋있다. 평소랑 너무 다르다. 이건 꼭 사진으로 남겨야한다”며 강연장 입구의 김창옥 입간판 앞에서 사진을 찍었다. 뿌듯해하는 김창옥을 바라보던 이승철은 “자기 일터에 오니까 어깨에 힘이 들어간다. 멋있다”고 응원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본격적인 강연에 앞서 김창옥은 관객들에게 나머지 내멋남들을 소개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그는 관객들의 환호에 “이승철, 류수영, 앤디가 함께 오니 제가 ‘찌끄래기’(?)가 된 듯한 느낌이다. 괜히 초대했나 싶은 생각도 든다”며 유쾌한 입담으로 강연을 시작했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