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닥속닥’ 소주연 “웹드라마 이어 공포영화로 스크린 데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소주연이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속닥속닥'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소주연이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속닥속닥’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소주연이 영화 ‘속닥속닥’으로 웹드라마에 이어 스크린에 데뷔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속닥속닥’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최상훈 감독, 배우 소주연, 김민규, 김영, 김태민, 최희진, 박진이 참석했다.

이날 소주연은 “웹드라마는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10~20대들에게 특히 많은 공감을 얻는 거 같다. 저도 웹드라마도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포영화로 스크린 데뷔를 하게 됐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며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속닥속닥’은 수능을 마친 6명의 고등학생들이 추억을 만들기 위해 떠난 여행지에서 진짜 귀신이 나오는 ‘귀신의 집’을 발견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공포영화다. 오는 1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