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영 PD, ‘라스’ 논란에 입 열었다…”열애설 재점화 한 적 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최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고윤의 열애를 언급한 전준영 MBC PD가 “나는 방송에서 열애설을 재점화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전 PD는 6일 자신의 SNS에 “나는 두분(고윤·고나은)의 열애설에 대해 이야기를 한 적 없다”며 “배우 고우리가 누군지 모른다. 두 사람이 열애설이 났다는 것도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고윤이 언급되는 상황에서 내 친구랑 사귀었다고 한 마디 했을 뿐이다. 친구에게는 사전에 ‘이야기해도 되냐?’고 허락을 구했다”고 덧붙였다.

전준영 PD는 “본의 아니게 나로 인해 피해를 받는 이들이 있다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다만 나는 두 사람의 열애설을 재점화 한 적이 없다”면서 “방송에서 이야기를 한 적 없는데 열애설 부인 기사가 나오니까 황당하다. 모르는 사람들의 연애사 관심도 없다”고 했다.

전 PD는 지난 4일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김무성의 남자’라는 자신의 애칭에 대해 해명했다. 이 과정에서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인 고윤이 언급되자 “내 친구와 사귀었다”고 밝혔다.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서 과거 고윤과 열애설이 난 고나은이 화제로 떠올랐고, 고윤과 고나은의 소속사는 즉시 열애설을 부인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