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변영주 감독, “배두나는 세월을 연기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 JTBC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 JTBC

JTBC ‘방구석1열’에서 감독 변영주와 임필성이 배우 배두나를 극찬한다.

6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방구석1열’에서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재난영화인 ‘괴물’과 ‘터널’이 공개된다. 봉준호 감독의 절친으로 ‘괴물’에 출연했던 임필성 감독과 진중권 교수가 출연해 영화 뒷얘기를 털어 놓는다. 또 영국인 영화평론가 제이슨 베셔베이즈가 출연해 한국 영화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

최근 녹화에서 MC 윤종신은 두 영화에 모두 출연한 배두나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변영주 감독은 “‘괴물’ 속 배두나가 20대의 연기를 보여준다면 ‘터널’의 배두나는 캐릭터의 세월을 설명하는 느낌이다. 영화 초반, (터털에서 하정우와 배두나) 한 번도 같은 장면에 나오지 않았는데 이미 자연스럽게 정수(하정우)와 부부 같은 느낌을 만들어주더라”라며 배두나의 연기를 극찬했다.

이어 임필성 감독은 “배두나가 우는 연기를 할 때 갓 태어난 신생아 같은 표정이 있다. 그 표정이 너무 좋다”고 감탄했다.

또한 이날 변 감독은 ‘터널’의 해피엔딩과는 달리 원작 소설의 참담한 엔딩을 언급하며 김성훈 감독이 영화 제작 당시 내걸었던 조건에 대해 이야기해 흥미를 더했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