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수, ‘배드파파’ 주연 발탁…운동신경 뛰어난 ‘유영선’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신은수/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은수/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은수가 MBC ‘배드파파’의 주연으로 발탁됐다.

오는 9월 방송될 ‘배드파파’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길 택하는 중년가장의 분투를 담은 작품이다.

배우 장혁이 최고의 복싱 선수였으나 한순간에 돈과 명예를 모두 잃고 불행에 빠진 인물 ‘유지철’ 역을 맡았다. 신은수는 그의 딸 ‘유영선’을 연기한다.

어린 시절 유영선은 열정이 넘치는 꿈 많은 소녀였지만 17살이 된 현재는 딱히 하고 싶은 것도 잘하는 것도 없는 학생이 됐다. 하지만 아빠를 닮아 운동신경이 뛰어나다. 겉으로만 뾰족한 척하는 츤데레 성격까지 판박이다. 게다가 그의 인생 사이클은 묘할 정도로 아빠의 성공, 몰락과 궤를 같이할 예정.

신은수는 2016년 영화 ‘가려진 시간’으로 데뷔해 강동원과 호흡했다. 같은 해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전지현의 아역으로 출연했다. 이후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과 tvN 드라마 스테이지 ‘문집’에 캐스팅됐다.

2002년생인 신은수는 이번 작품을 통해 나이에 걸맞는 유영선 역을 맡았다. 재기 발랄한 매력과 함께 흡입력 있는 눈빛 연기를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배드파파’는 ‘검법남녀’ ‘사생결단 로맨스’ 후속으로 오는 9월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