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정경호·박성웅→’보이스2′ 이진욱, OCN 인기 형사 계보 잇는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OCN '보이스2' 이진욱/ 사진제공=블리스미디어

OCN ‘보이스2’ 이진욱/ 사진제공=블리스미디어

‘보이스2’ 이진욱이 OCN 오리지널 드라마 흥행에 지대한 역할을 해온 인기 형사 캐릭터 계보를 이어나간다.

OCN 오리지널은 ‘터널’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작은 신의 아이들’ ‘라이프 온 마스’ 등의 작품을 통해 독특한 형사 캐릭터들을 구축해왔다.

타임슬립 범죄 수사 드라마 ‘터널’에는 시공간을 뛰어넘는 ‘타임슬립 형사’ 박광호(최진혁)가 있었다.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적응력 갑의 뛰어난 수사 감각을 선보였다.

액션 느와르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의 ‘또라이 형사’ 장성철(양익준)은 악을 악으로 응징하는 나쁜녀석들 사이에서 물불 가리지 않고 몸으로 먼저 달려드는 ‘똘끼’로 무장해 강렬한 존재감을 심었다.

또한 ‘작은 신의 아이들’에 등장한 ‘천재형사’ 천재인(강지환)은 오로지 팩트, 논리, 숫자만을 생각하며 IQ 167의 두뇌로 전대미문의 죽음에 얽힌 음모를 추적해 재미를 선사했다.

현재 인기리에 방영중인 복고수사물 ‘라이프 온 마스’에서 2018년의 두뇌파 형사 한태주(정경호)는 이유도 모르고 1988년의 과거에서 분투중이지만, 육감파 형사 강동철(박성웅)과 상상도 못했던 시너지를 일으키며 사건을 해결해나가고 있다.

올 여름, 가장 강력하고 독보적인 캐릭터를 장착한 ‘보이스2’의 형사 도강우(이진욱)가 시청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싸이코패스’와 ‘형사’라는 이질적인 두 단어로 설명되는 도강우는 범인의 머리로 현장을 보는 특별한 능력을 가졌다.

강단 있는 체격, 매력적인 외모, 똑똑한 머리를 가졌지만, 사회성 제로의 독설가이며 한번 마음먹은 범인은 반드시 잡는 검거지상주의자다. 무엇보다도 자신에게 잠재된 싸이코패스적 능력은 범죄 심리에 있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통찰력으로 이어진다. 실감 나는 현장 감식 능력 때문에 실제로 범죄의 경험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

제작진은 “도강우는 범죄자의 심리를 꿰뚫어 볼 수 있는 능력을 가졌기 때문에 사건 현장에서 단서를 찾아내고 범인을 추적하는 출중한 수사력을 발휘한다. 배우 이진욱이 이러한 도강우의 강렬한 캐릭터에 스마트한 남성미를 더해 매력적인 인물로 만들어가고 있다. 촬영 현장에서 머리로만 상상했던 도강우를 실제로 보고 있는 느낌이라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보이스2’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드라마다. 시즌1의 성공을 이끈 마진원 작가가 집필을 이어가며, ‘특수사건 전담반 TEN’ ‘실종느와르 M’의 이승영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라이프 온 마스’ 후속으로 오는 8월 11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