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지혜, 이번에는 메스잡는다…SBS ‘흉부외과’ 출연 확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사진제공=SBS

배우 서지혜/사진제공=SBS

배우 서지혜가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가제, 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에서 외과 전문의가 되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드라마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의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의 이야기다. 2017년 드라마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 최창환 작가가 다시 뭉친 작품이다.

극 중 서지혜는 “의사라면 칼 잡는 서전, 그중에서도 심장에 칼 대는 흉부외과 서전이 최고”라는 자부심으로 가득찬 여주인공 윤수연 역을 맡았다. 그녀가 연기하는 수연은 극중 딜레마 상황을 만드는 계기가 되는 인물로 태수(고수), 석한(엄기준)과 다른 선택을 하면서 갈등의 한 축을 담당한다.

드라마 관계자는 “윤수연은 외적으로는 아름다우면서도 당당한 포스를 가져야하고, 연기적으로도 자신이 겪게 될 미묘한 내적 갈등을 섬세하게 풀어내야 한다”며 “검증된 연기력을 가진 보서지혜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펀치’에서는 검사와 ‘질투의 화신’에서는 아나운서, 그리고 ‘흑기사’에서는 의상디자이너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를 펼친 서지혜는 이번 작품 출연을 확정 짓고 의욕적으로 캐릭터 분석에 몰두 중이다. 진짜 의사 같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수술장면 연습하고 있다.
흉부외과 의사 역에 고수, 엄기준, 서지혜가 출연을 알려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드라마 ‘흉부외과’는 ‘친애하는 판사님께’ 후속으로 오는 9월 중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