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석, ‘응사’부터 ‘헤드윅’→’미스터 션샤인’…연기 변주는 계속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유연석/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유연석/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유연석이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지난해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와 뮤지컬 ‘헤드윅’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던 그가 브라운관 복귀를 알리며 반가움을 더하고 있는 것.

유연석은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수재 외과의사 ‘강동주’로 분해, tvN ‘응답하라 1994’에서의 ‘칠봉이’와 더불어 ‘인생캐’를 다시 썼다. 그의 전매특허라 할 수 있는 눈빛 연기는 시청자들을 압도했고, 이 시대 청춘들의 아픔을 대변하며 묵직한 감정연기부터 달달한 멜로까지 다채롭게 소화해냈다.

이후 그의 활약은 무대로 옮겨졌다. 뮤지컬 ‘헤드윅’으로 파격 변신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유연석은 화려하면서도 짙은 메이크업으로 외적인 변신을 선보였음은 물론, 탄탄한 연기력과 발군의 노래실력을 선보였다. 그는 세상의 편견에 맞서는 헤드윅 그 자체가 돼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다시 한 번 인생캐릭터를 마주했다. 유연석은 ‘미스터 션샤인’에서 백정의 아들로 태어나 흑룡회 한성지부장에 오른 인물 ‘구동매’ 역을 맡았다. 동매는 조선 최고 사대부 애기씨 고애신(김태리 분)을 만나기 위해 조선으로 돌아온다. 그의 앞에는 파란만장한 앞날이 기다리고 있다.

유연석은 장르를 불문, 캐릭터를 불문하고 깊고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나고 있다. ‘미스터 션샤인’ 속 유연석이 빚어낼 ‘구동매’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미스터 션샤인’은 오는 7일 오후 9시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