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미스터 션샤인’서 연기 변신… ‘신통방통’ 전직 추노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정남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출연/ 사진제공=화앤담픽쳐스

배정남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출연/ 사진제공=화앤담픽쳐스

배정남이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으로 대세 행보를 이어간다.

배정남은 7일 오후 9시 첫 방송되는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전직 추노꾼 ‘춘식’ 역을 맡았다.

춘식은 한 때 최고의 추노꾼 이었지만 노비제가 폐지되면서 동업자 일식(김병철 분)과 전당포 ‘해드리오’를 개업한다. 한성 바닥서 소문에 가장 빠르고, 안 되는 것 없이 모든 걸 해결하는 신통방통한 인물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배정남은 산 속에 서 있는 추노꾼의 모습은 물론, 한복을 차려 입고 환하게 웃는 등 다채로운 면모로 드라마 속 활약을 예고했다.

배정남은 영화 ‘보안관’과 ‘마스터’를 통해 배우로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한 ‘거기가 어딘데??’, ‘1%의 우정’ 등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특유의 구수한 매력을 뽐내며 인기를 끌었다.

‘미스터 션샤인’을 통해 새로운 변신에 도전한다. 개성 넘치는 연기로 격변하는 시대를 담아낼 드라마에 더 큰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배정남은 “너무나도 훌륭한 팀과 함께 하게 돼 영광이고 행복하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