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상국, 2년 만에 ‘개그콘서트’ 新코너로 돌아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양상국. /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코미디언 양상국. /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코미디언 양상국이 약 2년 만에 KBS2 ‘개그콘서트’의 새 코너로 돌아온다. 오는 8일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새 코너에서 양상국은 홈쇼핑 콜센터에서 고객 불만 접수를 담당하는 역할이다. 6일 공개된 사진에는 평온함을 유지하다가도 금세 일그러진 표정을 짓는 양상국의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녹화 현장에서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한다.

녹화를 마친 양상국은 “오랜만에 무대에 올라가니 떨렸다. 두렵고 설레기도 했다”며 “어머니가 요즘 TV에서 ‘잘 못 봤다’며 ‘보고싶다’고 하시더라. 조카들도 ‘개그콘서트’를 좋아하는데 삼촌이 안 나온다고 해서, 훌륭한 삼촌이 되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양상국은 그동안 ‘개그콘서트’의 인기 코너였던 ‘닥터피쉬’ ‘선생 김봉투’ ‘서울 메이트’ ‘네가지’ 등에서 활약했다. 이번 역시 프로그램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