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 산다’·‘골목식당’ 등 월드컵 중계로 결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골목식당' MC 김성주(왼쪽부터), 조보아, 백종원/사진제공=SBS

‘골목식당’ MC 김성주(왼쪽부터), 조보아, 백종원/사진제공=SBS

MBC ‘나 혼자 산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등 금요 심야 예능 프로그램들이 6일 월드컵 중계로 대거 결방한다.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가 이날 오후 10시부터 2018 피파 러시아 월드컵 8강 우루과이와 프랑스 경기를 생중계하면서 이 시간대 방송되던 프로그램들이 시간을 옮기거나 결방하게 됐다.

먼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던 KBS2 ‘거기가 어딘데??’는 한 주 방송을 쉬어간다. MBC는 오후 9시 50분부터 방영되던 ‘선을 넘는 녀석들’과 이후 방송되는 ‘나혼자 산다’를 모두 결방하기로 했다. SBS ‘정글의 법칙’은 한 시간 빠른 오후 9시 5분부터 방송되며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이번 주 방송되지 않는다.

종합편성채널과 케이블 채널 등 비지상파 방송사는 결방 없이 정상방송한다. JTBC ‘랜선라이프’는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하며, Mnet ‘프로듀스48’도 오후 11시에 정상적으로 전파를 탄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