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하우스헬퍼’ 보나, 뒷담화에 막말 폭격…고달픈 인턴 수난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보나 / 사진=KBS 2TV '당신의 하우스헬퍼' 방송 캡처


보나 / 사진=KBS 2TV ‘당신의 하우스헬퍼’ 방송 캡처

보나가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 3, 4회에서 정규직 전환을 위해 분투하는 광고회사 인턴 임다영을 현실적으로 표현해 또 한번 공감을 자아냈다.

이날도 다영의 인턴 생활은 여전히 고된 시간이었다. 회식 후 컨디션이 안 좋은 팀원들을 위해 두통약을 사다주고, 궂은 잔심부름을 도맡아했다. 뿐만 아니라, 광고 제안서 검토를 부탁하러 간 자리에서 그는 “이런거 쓸 때 말이야. 이면지로 써”라는 막말을 견뎌야 했고, 도를 넘는 상사의 사적인 부탁에도 거절하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그럼에도 불구, 현실은 더욱 팍팍했다. 주변 사람들이 그런 다영의 모습을 뒤에서 험담하기 시작한 것. 사람들은 “노래방에서 정규직 시켜달라고 울었다며? 정규직 쉽지 않을텐데…최근엔 거의 없었잖아”“어떻게 보면 짠하고, 어떻게 보면 어이없어. 그렇게까지 정규직이 되고 싶냐? 난 그런 사람 좀 싫더라. 괜히 옆에 사람 민폐 끼친다”라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다영은 지난 방송에서 본인이 몰래 버린 쓰레기를 김지운(하석진)이 다시 집 앞에 가져다 놓았다고 오해했다. 그러나 사실 지운은 불법 투기로 신고당할뻔한 다영에게 도움을 주었던 상황. 다영은 뒤늦게 지운에 대한 오해를 풀고, 아버지가 남기고 간 유일한 집을 지키기 위해 그에게 먼저 찾아갔다. “필요합니까? 제 도움이”라고 묻는 지운에게 고개를 끄덕이며 앞으로 두 사람의 만남을 기대케 했다.

보나는 녹록치 않은 회사 생활에도 정규직 전환을 위해 본인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청춘들의 자화상을 안정적으로 그려내 시청자들의 응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보나를 비롯해 하석진, 이지훈, 고원희, 전수진, 서은아 등이 출연하는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