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벅머리+수염”… ‘서른이지만 열일곱’ 양세종, 전에 본적 없는 캐릭터 변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사진제공=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사진제공=SBS

양세종이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열일곱’)에서 세상과 단절한 채 살아가는 ‘세상 차단男’ 공우진으로 변신해 파격적이고 코믹한 비주얼을 선보인다.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23일 방송이 시작되는 ‘서른열일곱’의 제작진은 6일 양세종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여자와 세상을 등진 채 살아온 남자의 애틋하면서 코믹한 로맨스.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연출한 조수원PD와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이다. 양세종은 열일곱에 생긴 트라우마로 마음의 성장을 멈춘 채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서른 살 공우진 역을 맡았다.

양세종은 얼굴을 뒤덮은 수염부터 더벅머리까지 마치 바야바 같은 모습이다. 극중 공우진은 ‘열일 모드’와 ‘보헤미안 모드’로 반반 인생을 살고 있다. 사진 속 공우진은 세상을 차단한 보헤미안 모드에 들어간 모습인 것. 분장에도 불구하고 양세종의 훈훈한 외모는 그대로다.

또한 양세종은 주변 시선에 아랑곳 하지 않고 특이한 행동을 취하고 있다. 팔을 끼워 앞으로 취침할 수 있게 고안된 쿠션을 머리에 뒤집어 쓴 채 이상한 몰골로 물을 마시는가 하면, 바닥에 쪼그려 앉아 의자 길이를 측정하는 등 코믹한 모습을 보인다. 고독을 자처하는 독특한 성향을 가진 공우진 캐릭터의 배경에도 궁금증이 고조된다.

양세종은 ”전작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독특하고 코믹한 모습들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는 역할을 맡게 됐다. 보다 신선하고 재미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파격적인 분장에 대해서는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조금 걱정도 된다. 하지만 스스로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아 설렌다”고 전했다.

‘서른열일곱’은 오는 23일 오후 10시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