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형자 “이혼 후 숨어 살았다…방송도 못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이웨이' 김형자/ 사진제공=TV조선

‘마이웨이’ 김형자/ 사진제공=TV조선

배우 김형자가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 출연해 두 번의 이혼 경험을 담담하게 털어놨다.

오늘(5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마이웨이’에는 1970년대 원조 몸짱 배우 김형자가 출연한다.

1970년 TBC 10기 공채 배우로 데뷔한 그는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승승장구 했다. 영화 ‘조약돌’로 1976년 제12회 한국연극영화TV예술상 영화부문 신인상을 수상했고, 영화 ‘앵무새, 몸으로 울었다’와 ‘감자’로 각각 1981년, 1987년 대종상 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거머쥐었다. 올해 데뷔 48년 차를 맞이한 김형자는 여전히 소녀 같은 매력으로 방송계를 종횡무진하고 있다.

이날 김형자는 “이혼하고 숨어 살았다. 당시 변호사가 이야기 하기를 ‘절대 어디 나가서 외간남자와 커피 한잔도 마시지 말고 밥도 먹지 말라’고 했다. 갇혀있는 감옥살이 였다. 방송도 할 수 없었다”며 심정을 고백했다.

이어 “슬픔과 외로움을 딛고 일어나니 진짜 인생을 즐기는 방법을 알게 됐다”며 “나를 위해서 사는, 정말로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당당하게 말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