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욱이’ 김지민 “다이어트 압박에 먹고 토하기를 반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여자가 욱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김지민/사진제공=TV조선

‘여자가 욱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김지민/사진제공=TV조선

개그맨 김지민이 TV조선 ‘여자가 욱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이하 ‘여욱이’)에서 살을 빼야 한다는 압박감에 극단적인 다이어트 방법을 선택했던 과거를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여욱이’의 주제는 ‘누구를 위하여 다이어트를 하는가’다. 아름다움의 기준이 마른 몸매가 되는 탓에 여자들은 평생 살과의 전쟁을 치른다. 김가연, 나르샤, 김지민, 유하나, 이국주, 박소영 등 여성 출연자 모두는 다이어트를 해봤다고 고백한다.

김지민은 “아무것도 먹지 않는 다이어트를 하던 중 굶는 일이 너무 괴로웠다. 어느 날 아는 모델을 통해 ‘마음껏 먹고 전부 토하기’ 방법을 전해 듣고 결국 그 방법까지 시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치킨을 한 마리 다 먹은 후 여러 번 토하기를 시도했다. 쉽게 속이 게워지지 않아 비위 상하는 영상을 계속 보며 토해냈다. 위험한 행동이지만 당시는 다이어트가 너무 간절해 오히려 희열을 느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안타까움을 자아낸 김지민의 다이어트 사연은 오는 6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