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재숙, ‘절대 그이’ 합류…홍종현 매니저 役 ‘색다른 변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하재숙/ 사진제공=카라멜이엔티

배우 하재숙/ 사진제공=카라멜이엔티

배우 하재숙이 새 드라마 ‘절대 그이’에 캐스팅됐다.

일본 작가 와타세 유우의 동명 순정만화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 ‘절대 그이’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 심장이 돼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와 인간보다 더 뜨거운 심장을 가진 휴머노이드 연애 로봇 ‘영구’가 펼치는 달콤 짜릿 로맨스 드라마다. 이미 여진구, 민아, 홍종현 등이 캐스팅 돼 화제를 모았다.

하재숙은 극중 톱스타 ‘마왕준'(홍종현)의 듬직한 매니저 ‘여웅’ 역을 맡았다. 여웅은 막무가내인 왕준의 뒤치다꺼리를 하며 어르고 달래는 데에 일가견이 있는 인물. 유일하게 ‘왕준’의 아픔을 알아주는 친누나 같은 존재다. 여웅과 왕준 두 사람이 어떤 호흡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은다.

하재숙은 이번 작품을 통해 매니저 역할에 처음 도전한다. 기존에 귀여운 매력을 드러냈던 캐릭터와는 다르게 새로운 연기를 시도할 예정이다. 매 작품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감을 사고 있는 하재숙이 ‘절대 그이’를 통해 보여줄 색다른 매력에 기대가 쏠린다.

사전 제작 드라마 ‘절대 그이’는 이번 달 촬영에 돌입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