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래 “아들 조단, 리듬감 뛰어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윤미래가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새 앨범 'Gemini2' 음감회에 참석하고 있다.

가수 윤미래가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새 앨범 ‘Gemini2’ 음감회에서 앨범 소개를 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윤미래가 “조단이 리듬감이 뛰어나다”고 칭찬했다.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새 정규음반 ‘제미나이2(GEMINI2)’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다.

이날 사회를 맡은 박경림은 “윤미래와 타이거JK가 아이를 낳았다고 했을 때, 사람들이 랩 천재가 태어나는 것 아니냐고 했다”며 조단의 랩 실력을 물었다. 타이거JK는 단호하게 “재능이 없다”고 말한 반면 윤미래는 “리듬감은 좋다”고 했다.

조단의 랩 실력(?)은 윤미래의 새 음반 수록곡 ‘쿠키(COOKIE)’에서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쿠키’는 윤미래가 조단을 위해 쓴 노래로 후반부에는 조단의 음성도 들어가 있다. 타이거JK는 “조단과 함께 만든 노래”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윤미래는 “조단의 별명이 쿠키다. 달콤하고 가끔 깨물어주고 싶을 때가 많기 때문”이라며 “힘듦이나 아픔에 대한 노래보다는 우리가 얼마나 조단을 사랑하는가에 대한 노래를 만들어보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지금은 바빠서 조단과 시간을 같이 못 보내 미안한 게 많다. 하지만 조단을 위해 하는 일이니까 조단에게 (노래를) 선물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제미나이2’는 윤미래가 16년 만에 발표하는 ‘제미나이’ 시리즈 음반으로 더블 타이틀곡 ‘개같 애’와 ‘유 앤 미(YOU & ME)’를 포함해 모두 12곡이 실린다. 윤미래는 이날 음반 발매에 이어 오는 14,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