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홍승범에 흔들림 없는 눈빛…취조실 ‘맞대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 장기용이 제 발로 경찰서에 찾아온 허준호의 추종자이자 모방범인 홍승범을 취조한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가 아버지인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지난 21, 22회에서 채도진(장기용)은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의 추종자인 염지홍(홍승범)이 이승우로 신분을 위조해 한재이(진기주)를 위협하고 각종 범죄를 저지르고 다닌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급기야 도진은 그에게 급습을 당했다.

도진은  당황하지 않고 오히려 그를 제압했다. 이 가운데 5일 공개된 사진에는 지홍을 바라보는 침착한 도진의 표정이 담겨 눈길을 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는 지홍이 제 발로 경찰서에 나타난 장면이다. 지홍은 윤현무(김경남)를 만났을 때도 자신의 범행을 과시하며 허세를 보였다. 이번에도 뻔뻔하게 도진의 앞에 나타나 무슨 이야기를 꺼낼지 궁금하게 만든다.

이어진 사진에서 도진은 지홍의 수작에 넘어가지 않겠다는 듯 흔들림없는 눈빛으로 그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의 물러섬 없는 맞대면이 예고됐다.

‘이리와 안아줘’ 제작진은 “23, 24회 방송에서는 도진과 지홍의 신경전 뿐 아니라 예상하지 못한 많은 일들이 벌어진다”면서 “스릴러와 로맨스가 적절히 결합돼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리와 안아줘’는 5일 오후 10시 23, 24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