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김숙, “주우재 팔 부러질까 팔씨름 못 할 듯” 도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사진제공=KBS Joy

KBS Joy ‘연애의 참견’/사진제공=KBS Joy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서 김숙과 주우재가 팔씨름을 벌인다.

오는 7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될 ‘연애의 참견’ 25회에서는 지나친 승부욕을 지닌 남친 때문에 위기를 맞은 여자친구가 사연이 공개된다.

3살 연상의 남자친구와 4년째 연애 중인 사연 속 주인공은 토익스터디에서 만난 활발하고 에너지 넘치는 남친의 모습에 반했다. 그러나 그는 사귀면 사귈수록 활력 넘치는 모습 뒤에 남들보다 강한 승부욕이 자리하고 있어 여자친구를 지치게 했다.

오락실에서 게임을 이기는 데 몰두하느라 예매해 둔 영화를 놓치는 것은 약과였다. 재미 삼아 한 내기에 눈에 불을 켜고 달려들어 분위기를 망쳤다. 팔씨름 내기를 하다가 팔에 깁스를 하는 등 몸을 상하게 하기도 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사연 속 남친의 승부욕은 지켜보던 프로 참견러들에게도 전염됐다. 특히 김숙은 “주우재와 팔씨름 하면 내가 이기겠다. 팔 부러질까봐 못 하겠다”며 그를 도발했다.

이어 그는 “숙이 누나 정도는 내가 갖고 논다. 이런 논쟁을 하는 것 자체가 자존심 상한다”면서도 일단 팔씨름에 응한다고. 이에 스튜디오에는 때 아닌 팔씨름 경기가 벌어졌다. 최화정, 곽정은은 물론 전 스태프들마저 숨죽인 채 이들의 빅매치를 관람했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