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김지혜 “전현무, 2주 쉴 때 지방 재배치 한 듯”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우3' 김지혜/ 사진제공=KBS

‘해우3’ 김지혜/ 사진제공=KBS

방송인 김지혜가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 출연해 자신의 성형 경험담을 털어놨다.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해투3’는 ‘해투동:흥행 돌풍 대세녀 특집’과 박명수, 박정현, 샤이니, 마마무가 출연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공연의 제왕 특집’ 1부로 꾸며진다.

‘해투동:흥행 돌풍 대세녀 특집’에는 각 분야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대세녀 중의 대세녀’ 박경림, 김지혜, 안현모, 제시가 출연해 꿀잼 토크를 펼칠 예정.

김지혜는 “아이들이 성형한 내 얼굴을 못 알아 봤다”면서 생각지도 못했던 성형 부작용(?)을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수술 후 집에서 마스크를 벗고 아이들과 일주일 동안 생활했다. 외출을 하려고 마스크를 쓰니 아이들이 ‘엄마, 그 동안 어디 갔었어?’라고 물었다”고 털어놨다.

또 김지혜는 수 차례의 ‘성형 경험’으로 쌓인 노하우를 바탕으로, 족집게 성형 감별사 ‘김실장’으로 재탄생했다고. 김지혜는 전현무의 얼굴을 보자마자 “한 2주 정도 녹화를 쉰 적이 있을 거다. 그때 (지방) 재배치를 한 것 같다”며 시술 시기와 명칭까지 정확히 맞춰 모두를 소름 돋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김지혜는 “박명수의 지방 재배치 시술도 제가 추천한 것”이라며 박학다식한 성형 지식을 뽐냈다. 이에 해투동 MC들은 “역시 김실장”이라며 엄치를 치켜세웠다.

김지혜는 “10년만에 ‘해투’에 출연했다”며 그동안 쌓이고 쌓인 에피소드는 물론 추억의 ‘하니 개인기’까지 선보이며 해투동 MC들을 배꼽 잡게 만들었다고.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김지혜의 성형 경험담 전말과 ‘족집게 김실장’ 김지혜의 하드캐리한 활약은 본 방송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