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뉴이스트 W 종현, “촬영장 가는 게 힐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뉴이스트W 종현이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JTBC 예능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뉴이스트W 종현이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JTBC 예능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 출연하는 뉴이스트 W의 종현이 “촬영장 가는 게 힐링”이라고 말했다.

5일 오전 서울시 상암 JTBC 홀에서 ‘랜선라이프’ 제작 발표회가 열렸다. MC를 맡은 이영자, 김숙과 종현, 1인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윰댕, 밴쯔가 참석했다.

이날 연출을 맡은 이나라 PD는  “종현은 본래 1,2회의 스페셜 MC로 초대했다. 그런데 4인 크리에이터들의 콘텐츠를 줄줄이 꿰고 있더라. 우리에게 큰 도움을 줄 것 같아서 급하게 섭외하게 됐다”며 섭외 배경을 밝혔다.

종현은 “촬영 오는 게 내가 좋아하는 크리에이터들과 촬영해서 항상 즐기러 오는 느낌이다. 촬영할 때마다 힐링을 받고 있다. 많이 기대해달라”며 소감을 밝혔다.
‘랜선라이프’는 MC 이영자와 김숙이 핫한 1인 크리에이터들의 삶을 관찰하고 카메라 뒷모습을 파헤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오는 6일 오후 9시 첫 방송.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