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박세미, “’떼찌’ 쓰면 안 돼요…부모가 가르치는 제1의 폭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사진제공=MBC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사진제공=MBC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가 현실적인 며느리들의 모습을 비추며 공감받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2회에서는 지난 회에 이어 민지영, 박세미, 마리 세 며느리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는 두 아들의 엄마가 된 박세미의 이야기로 시작됐다. 세미는 출산 선물을 사주기로 한 시어머니와 함께 아기 용품점을 방문했다. 시어머니는 둘째 텐텐이 뿐만 아니라 첫째 지우 선물까지 골라줬지만, 며느리 세미는 비싼 가격에 고민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시어머니는 손주를 아끼는 마음에 거침없이 아기 용품을 결제했다.

집으로 돌아온 세미와 시어머니, 빨래를 개고 있는 틈을 타 지우가 미끄럼틀에서 부딪혀 다치게 된다. 놀란 지우는 울음을 터뜨리고 시어머니는 미끄럼틀을 때리며 “떼찌”라고 말했다. 이후 거듭 시어머니가 미끄럼틀을 때리며 혼내는 시늉을 보이자 세미는 “요즘은 ’떼찌‘라고 하면 안 된다. 미끄럼틀 잘못이 아니다”라고 해 육아법을 두고 작은 갈등이 일어났다. 고전적인 육아법으로 아이를 키웠던 시어머니는 세미의 신세대 육아법이 다소 어색한 듯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요즘엔 ’떼찌‘라고 하면 안 되냐”는 이지혜의 질문에 세미는 “부모가 가르치는 제1의 폭력”이라고 설명했다.

지우가 잠든 시각, 시어머니와 세미는 단 둘이 시간을 보냈다. 거실에 앉은 두 사람은 그 동안 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터놓았다. 시어머니는 “시어머니는 아들 타령을 하셨다. 재욱이를 낳으니까 그렇게 예뻐했다. 둘째 딸이 태어났을 땐 예쁘다고 하면서 그래도 아들 하나 더 낳았으면 하시더라”라며 그동안 며느리로서 살아오면서 겪은 고충을 고백했다. 현재 뿐 아니라 과거부터 며느리와 여성들에 대해 대물림되고 있는 고충들이 자연스럽게 드러나 공감을 자아냈다.

또한 지영은 어버이날을 맞아 친정 부모님을 만나러 갔다. 친정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지영은 친정 아버지와 통화를 하며 저녁 식사를 제안했다. 하지만 친정 아버지는 이를 거절했고 당황한 지영은 “어버이날마다 같이 밥을 먹었지 않냐”라고 되물었다. 이에 친정 아버지는 “그건 시집가기 전의 일이다. 시집가면 남편과 시부모님 중심으로 살아야 한다”라는 단호한 답변으로 지영을 당황하고 서운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지난 1회에서 레게머리, 화려한 손톱 등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결혼 5년 차 며느리 마리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공개됐다. 2회에서는 자유분방하고 별난 것처럼 보였던 마리도 어쩔 수 없는 ‘며느리’였음을 실감하게 했다.

시부모님은 마리 부부에게 손주를 원하는 뜻을 전했다. 시어머니는 “낳을 생각은 했냐?”는 질문을 했고, 남편 제이블랙은 “마리도 부모님이 원하시는 거 다 안다. 우리도 원하지만, 솔직히 말하면 안 가질 생각도 하고는 있다”며 아내의 입장을 배려해 대답했다. 이어 “입장 바꿔 생각했을 때 마리가 춤을 그만두면 마리가 우울할 걸 아니까 강요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이후 난생 처음 시어머니와 ’오렌지 넣은 김치 담그기‘에 도전한 마리의 장보는 모습이 나왔다. 처음 김치 재료를 사보는 마리는 마트에서 시어머니께 끊임없이 전화를 걸었고, 시어머니가 얘기한 오렌지와 갓을 찾지 못하자 당황했다. 마리는 마트로 가 두 재료를 구해 시댁으로 향했다. 거침없어 보이던 마리 역시도 시어머니의 말이라면 해내야 한다는 압박을 가진 며느리임을 보여줬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시대가 바뀌어도 며느리에 대한 의식은 제자리걸음인 결혼 풍경을 조명한다. 3회는 오는 1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