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사법 연수생의 진지한 눈빛…’기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사진제공=SBS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 연출 부성철)로 지상파 미니시리즈 첫 주연에 도전하는 이유영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이다. 실제 있었던 사건들을 극화했다.

특히 배우 이유영을 향한 기대가 크다. 영화 ‘봄’을 통해 2014년 밀라노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유영은 이후 영화 ‘간신’으로 청룡영화제, 대종상영화제 신인여우상을 휩쓸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지상파 미니시리즈 첫 주연에 도전한다.

5일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은 이유영의 촬영 스틸을 최초로 공개했다. 말끔한 정장 차림으로 취조실에 앉아 있는 이유영. 순식간에 사법연수원생 캐릭터에 몰입한 이유영의 눈에서 자신감과 진지함이 엿보인다.

이유영은 극 중 사법연수원생 ‘송소은’ 역을 맡았다. 송소은은 판사가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며 이 악물고 버티는 악바리. 아물지 않는 흉터를 안고 살아가지만 그럼에도 정의를 믿는 꼿꼿한 신념을 가졌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관계자는 “이유영은 첫 촬영부터 악바리 사법연수원생 송소은 캐릭터에 완벽 몰입한 연기를 보여줬다. 그가 송소은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과 열정을 기울이고 있는지 짐작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 등을 연출한 부성철 PD가 손 잡은 작품이다. ‘훈남정음’ 후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