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열일곱’ 신혜선, 환자복 입고도 감출 수 없는 미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사진제공=본팩토리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사진제공=본팩토리

신혜선이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열일곱’)에서 열일곱 여고생 멘탈과 서른의 몸을 동시에 지닌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로 변신한다.

‘기름진 멜로’의 후속으로 오는 23일 방송이 시작되는 ‘서른열일곱’ 제작진은 5일 신혜선의 현장 스틸을 첫 공개했다.

‘서른열일곱’은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여자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남자의 애틋하면서 코믹한 로맨스.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연출한 조수원PD와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이다. 신혜선은 꽃다운 열일곱에 코마 상태에 빠져 13년이라는 세월을 ‘간주점프’한 서른살 우서리 역을 맡아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속에서 환자복을 입고 있는 신혜선은 남다른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삐뚤삐뚤한 양갈래 머리와 장난스럽게 그려진 토끼 얼굴 낙서가 환자라고 하기엔 지나치게 깜찍 발랄한 것. 볼에 바람을 불어넣고 입술을 삐죽 내밀고 있는 천진난만한 모습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든다.

또한 신혜선은 휠체어를 타고 가다가 무언가에 화들짝 놀라는가 하면, 물리치료 침대 위에 누워 젖은 빨래처럼 널브러져 있다. 소란스러운 병원 생활이 예상된다.

신혜선은 “전작과 달리 밝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다. 캐릭터가 지닌 매력을 잘 표현할 수 있도록 공부를 많이 하고 있다. 작가님께서 대본을 워낙 섬세하게 써 주신다. 대본대로 충실히 연기하면 예쁜 캐릭터가 탄생할 것 같다. 열심히 준비할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서른열일곱’은 오는 2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