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X이솜, ‘제 3의 매력’서 연인 호흡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제 3의 눈'에 출연하는 배우 서강준(왼쪽), 이솜 / 사진제공=판타지오, 아티스트컴퍼니

‘제 3의 눈’에 출연하는 배우 서강준(왼쪽), 이솜 / 사진제공=판타지오, 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서강준과 이솜이 JTBC 새 금토드라마 ‘제 3의 매력’에서 호흡을 맞춘다.

‘제 3의 매력’은 두 남녀가 20세의 봄, 27세의 여름, 32세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보내며 사랑을 키우는 과정을 그린다. 서강준과 이솜은 각각 현실적인 모범생 온준영과 사연 많은 이영재로 분한다.

먼저 서강준이 연기할 온준영은 필요 이상으로 계획적이고 섬세하며 그래서 예민한 성격이다. 패션에는 관심이 없지만 깔끔하고 단정하다. 20세에 폭탄 역할로 나간 첫 미팅에서 영재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

이솜이 맡은 이영재는 즉흥적이고 감정적이지만 그 솔직함이 매력이다. 부모님 없이 오빠와 의지하며 자랐다. 남들 놀 때 열심히 일해서 부자가 되는 게 목표다.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미용 보조로 사회에 발을 디딘 영재는 친구들에게 이끌려 땜빵으로 나간 미팅에서 자신과는 정반대의 남자 준영을 만난다.

‘제 3의 매력’ 제작진은 “연애를 하다 보면 타인의 눈에는 특별하지 않지만 나에게만은 콩깍지를 씌우고도 남을 정체 모를 매력을 발견하곤 한다. 전혀 다른 두 남녀가 짧고도 긴 연애 사계절을 통해 발견하게 될 ‘제3의 매력’이다”라고 설명했다.

대본 집필은 영화 ‘감기’의 박희권 작가와 영화 ‘멋진 하루’의 박은영 작가가 함께 맡는다. 드라마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호구의 사랑’, ‘프로듀사’ 등을 연출한 표민수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오는 27일 첫 방송 예정인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후속으로 오는 9월 중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