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패키지’, 인기녀 107호의 선택 포기… “103호男에게 흔들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로맨스패키지' 제주 마지막 편/사진제공=SBS

‘로맨스패키지’ 제주 마지막 편/사진제공=SBS

SBS ‘로맨스패키지’에서 사각관계의 중심에 섰던 인기녀 107호가 최종 선택을 포기하고 홀로 퇴실했다.

지난 4일 방송된 ‘볼매남-볼매녀’ 특집의 ‘로맨스패키지’ 제주 편에서는 체육대회 우승자들이 더블데이트를 했다. 또한 마음에 둔 이성을 향한 이벤트 스테이션, 3박 4일 일정의 대미를 장식하는 최종 선택 시간을 가졌다.

깃발을 가장 먼저 차지한 사람에게 데이트권을 주는 ‘사랑의 깃발 뽑기’ 체육대회에서는 청춘남녀들의 승부욕이 폭발했다. ‘인간 깃발’ 허경환이 바다에 내동댕이쳐질 만큼 치열했던 경기. 가장 만만해 보였던 의사 102호가 예상외의 달리기 실력으로 1등을 차지했다. 102호는 모델 107호를, 여자부 경기에서 압도적인 달리기로 실력으로 우승한 발레 강사 109호는 103호를 선택해 더블데이트에 나섰다.

하지만 109호는 더블데이트에서 소외됐다. 109호가 선택한 103호 역시 마음 속에 둔 이성이 107호였던 것. 네 사람의 복잡 미묘했던 더블데이트 현장은 긴장감을 자아내며 이날 방송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마지막 밤, 출연자들에게는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이벤트 시간이 주어졌다. 스튜어드 출신 101호를 시작으로 102호, 103호 남자가 차례대로 107호 여자를 찾아가 이벤트를 벌이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영상과 팔찌 선물, 기타 연주와 노래, 직접 만든 향초와 진실한 고백을 선보이는 등 출연자들의 정성과 진심이 담긴 이벤트에 107호는 감동받은 모습이었다. 특히 103호의 이벤트를 예상하지 못했던 107호는 “오늘 잠을 못 잘 것 같다. 미치겠다”며 고민에 빠졌다.

대망의 마지막 날, 최종 선택 시간이 다가왔다. 무려 세 남자에게 이벤트를 받았던 인기녀 107호의 선택에 관심이 집중됐다. 처음부터 줄곧 107호에게 호감을 드러냈던 102호는 예상대로 107호를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하지만 107호 여성에게서는 “죄송하다”는 답이 돌아왔다. 101호 남성 역시 107호로 향했지만 두 사람은 어긋났다. 결국 107호는 아무도 선택하지 않고 결국 혼자 퇴실했다. 선택을 포기한 이유에 대해 107호는 “갑자기 어젯밤에 103호 님이 고백하셔서 헷갈렸다. 나도 처음엔 103호분에게 관심이 있어 흔들렸다. 흔들린다는 것 자체가 (101호, 102호) 두 분에게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선택을 포기했다”며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로맨스패키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