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령, ‘미스코리아 대회’ 빛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62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사진=제62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배우 김성령이 제62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제62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김성령은 미스코리아 출신 최초로 본선 대회 심사위원장으로 참석했다. 대회를 먼저 경험한 선배로서 후배들을 향한 따뜻한 조언을 건넸고,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우아한 미모로 이목을 끌었다.

김성령은 ‘2018년 미스코리아 후보자들이 뽑은 역대 가장 닮고 싶은 미스코리아 선배’ 1위로 뽑혔다. 후배들의 박수를 받으며 등장한 그는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고혹적인 자태를 뽐냈다.

올해 미스코리아 선발 30주년을 맞이한 김성령은 “미스코리아는 내 인생에서 ‘제 2의 탄생’이라고 말할 수 있는 뿌리 같은 존재”라며 “배우로 활동하고 있지만 여전히 내 뿌리는 미스코리아라고 생각하고 뿌듯하다”고 털어놨다.

무엇보다 본선에 오른 후배들에게 응원의 말을 전한 김성령은 “예전에는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를 통해 뽑힌 많은 미스코리아들이 미디어를 통해 노출됐다면, 요즘은 각지에서 활동하는 모습이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미스코리아 대회가 계속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시간 이후에 어느 자리에서도 아름답고 선한 영향력으로 여성의 힘을 멋지고 자유롭게 펼쳐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