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프로메테우스’로 올 연말 브라운관 컴백…北비핵화 작전 요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하지원/사진제공=해와달엔터테인먼트

하지원/사진제공=해와달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지원이 드라마 ‘프로메테우스’로 북한 비핵화 비밀작전을 수행하는 국가정보원 요원이 된다.

‘프로메테우스’(제작 제이엘미디어그룹) 관계자는 5일 “배우 하지원이 극중 여주인공인 국정원 대북 2팀장 채은서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드라마 기획 단계부터 하지원만을 생각하고 만들어진 캐릭터로 그녀의 이미지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고 밝혔다. ‘프로메테우스’는 최근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비핵화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현 국제정세를 기반으로, 비핵화 과정 속에서 해외로 파견된 북한의 핵 관련 핵심 과학자들이 송환 도중 사라졌다는 상상력에서 출발한 드라마다. 방송사는 미확정이다.

한반도 평화의 흐름과 국제 정세를 반영한 이번 드라마는 각국의 첩보요원들의 활약이 두드러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국내외를 오가며 촬영해 흥미진진한 소재의 특성을 살릴 예정이다. 분단국가라는 남북의 특별한 관계와 이를 둘러싼 관계국들의 움직임 등도 담는다.

드라마 관계자는 “약 2년 동안 기획 작업과 대본 작업을 거쳤고 각 캐릭터에 맞는 캐스팅이 이뤄지고 있다”며 “최고의 캐스팅인 하지원뿐 아니라 앞으로 공개될 ‘프로메테우스’의 믿고 보는 배우 라인업에 관심 부탁드린다. 탄탄하고 새로운 드라마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프로메테우스’는 올 연말에 방송될 예정으로 배우 라인업은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