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구’ 장소연 “어릴 적 낯선 남자가 멋대로 집에 들어와…아직도 무서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장소연이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식구'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장소연이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식구’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장소연이 영화 ‘식구’의 이야기와 비슷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4일 오후 서울 이촌동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식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임영훈 감독, 배우 신정근, 장소연, 윤박이 참석했다.

이날 장소연은 “실제로 극 중 순영 나이쯤 됐을 때 영화와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언니와 둘이 있었는데 영화 속 재구의 나이와 비슷한 남자 분이 집으로 들이닥쳐 언니를 껴안았다. 어린 나이였는데도 굉장히 무서운 상황인 걸 알았다. 발을 동동 구르면서 나가라고 소리쳤던 기억이 난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식구’는 장애가 있는 부모와 씩씩한 딸, 이들 가족에게 수상한 불청객이 찾아오면서 시작된 불편한 동거를 그린 영화.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