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려주세요”…’아빠본색’ 박지헌, 유치원 일일 교사 극한 도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가수 박지헌이 넷째 딸 향이의 유치원 일일 교사로 나섰다.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될 채널A ‘아빠본색’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헌은 향이의 유치원 소풍에 일일 인솔교사로 동행한다. 다섯 살 아이들 13명을 돌보게 된 박지헌은 유치원에 도착하자 선생님 모드로 변한다. 그는 꼼꼼하게 인원 체크를 한 후 소풍 장소로 이동하는 동안 아이들과 노래를 함께 부르며 ‘육아의 신’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하지만 제작진에 따르면 ‘육아의 신’ 박지헌도 시간이 지날수록 지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아이들을 즐겁게하기 위해 높이 들어올린 후 다시 내려주는 ‘하늘 구경’ 동작을 반복했다. 끝날 줄 모르는 아이들의 요구에 박지헌은 쓰러져버리며 “살려주세요”라고 외쳤다.

이 모습을 본 향이는 몰려드는 친구들에게 “저리 가”라고 외쳤다. 그리고 박지헌의 옷에 묻은 흙을 털어주고 아빠를 챙겨 스튜디오의 MC들까지 감동케했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