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X보나, 반갑지 않은 첫 만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당신의 하우스헬퍼’/사진제공=KBS2

KBS2 ‘당신의 하우스헬퍼’/사진제공=KBS2

KBS2 ‘당신의 하우스헬퍼’(극본 김지선, 황영아, 연출 전우성, 임세준)에서 하석진과 보나의 반갑지 않은 첫 만남이 포착됐다.

‘당신의 하우스헬퍼’ 제작진은 4일 첫 방송을 앞두고 하우스헬퍼 김지운(하석진)과 광고회사 인턴 임다영(보나)의 냉랭한 신경전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고객들에게 ‘김선생’으로 불리는 지운과 회사에서 이름 대신 인턴으로 불리는 다영. 이들의 첫 인사가 불꽃 튀는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쏠린다.

집안일을 우습게 아는 고객의 의뢰는 받지 않는 하우스헬퍼 지운. 그의 VVIP 고객이자 혼자 사는 장씨 할아버지(윤주상)의 옆집에는 아버지가 유산으로 남긴 집을 지키는 다영이 살고 있다. 집 정리가 직업인 지운과 집 관리가 버거운 다영의 만남은 사실 꼭 필요해 보이지만, 두 사람의 얼굴에 드러난 표정은 순탄하지 않은 앞날을 예고한다.

엉망이 된 집처럼 빨래도 마구잡이로 널고 있는 다영과 달리 지운이 개고 있는 옷에는 각이 잡혀있다. 다영을 향한 한심하다는 듯한 지운의 시선은 당연지사. 빨래만으로도 차이를 알 수 있는 살림의 고수와 초보의 불편한 만남이 시작되면서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

드라마 관계자는 “첫 방송에서 김 선생 지운과 인턴 다영의 묘한 신경전이 그려질 예정”이라며 “살림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운과 그 도움을 받기 위해 민낯을 드러내야 하는 다영이 어떻게 서로의 사이를 좁혀나갈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완벽한 남자 하우스헬퍼가 머릿속도 집도 엉망이 된 여자들의 살림과 복잡한 인생까지 비워내고 정리해주는 ‘라이프 힐링 드라마. 웹툰 플랫폼 KTOON의 동명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최강배달꾼’의 전우성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4일 오후 10시 첫 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