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장동건 주연 ‘창궐’, 10월 아시아·유럽 동시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창궐' 현빈(왼쪽부터), 장동건/사진제공=NEW

영화 ‘창궐’ 현빈(왼쪽부터), 장동건/사진제공=NEW

현빈·장동건 주연의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이 올가을 국내외 관객들을 찾는다.

‘창궐’은 밤에만 활동하는 ‘야귀(夜鬼)’의 창궐을 막고 조선을 구하기 위한 이청(현빈 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투자배급사 NEW에 따르면 ‘창궐’은 오는 10월 아시아·유럽 동시 개봉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NEW 관계자는 “해외 동시기 개봉은 내수시장을 넘어 콘텐츠 확장성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게임·웹툰 등의 소재인 ‘야귀’를 적재적소에 살려 신선한 소재, 본 적 없는 비주얼을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창궐’은 칸 국제영화제 마켓에서 단 2장의 스틸 이미지로 바이어들의 관심을 모았다. ‘부산행’의 사례와 밤에만 활동하는 ‘야귀’라는 새로운 존재, 그리고 조선이라는 시대적 배경의 조합 때문이었다. 해외세일즈를 담당하고 있는 콘텐츠판다는 “칸 마켓에서 ‘창궐’의 동시개봉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향후 토론토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등을 거쳐 개봉국가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빈, 장동건, 조우진, 김의성, 정만식, 서지혜, 이선빈, 조달환 등이 출연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