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허준호-윤종훈, 12년 만에 피의자와 검사로 대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MBC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MBC

MBC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 허준호와 윤종훈이 12년 만에 피의자와 검사로 마주한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가 아버지인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지난 19, 20회에서는 윤희재(허준호)를 접견하러 간 박희영(김서형)이 목이 졸리는 폭행을 당한 뒤 그를 고소했다. 길무원(윤종훈)이 이 사건의 담당 검사가 돼 고소장을 확인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12년 전 사건 이후 희재와 무원이 피의자와 검사로 다시 만나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4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피의자임에도 여유 있는 웃음을 지으며 무원을 도발하는 희재의 모습이 담겼다.

반면 무원은 억지로 냉철함을 유지하려고 애쓰고 있는 모습. 지난 2일 공개된 21, 22회 예고 영상에서는 무원이 “내 동생 건드리면 죽여버릴 거야”라며 이성을 잃고 희재의 멱살을 잡았다.

이날 공개된 마지막 사진에서 희재는 포승줄에 묶여 끌려 나가면서 만족스런 웃음을 짓고 있다. 과연 그가 무슨 이야기를 했길래 무원이 불같이 화를 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리와 안아줘’ 제작진은 “무원이 희재와 대면한 이후 감정의 동요를 일으키게 된다. 희재가 어떤 말로 그를 자극한 것인지, 이로 인해 무원의 행동에 변화가 있을지 놓치지 말고 시청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4일 오후 10시 21, 22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