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차코’ 문세윤 “플레이팅 중요하지만 음식 양도 생각해주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개그맨 문세윤이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코미디TV와 K STAR, 라이프타임에서 방영될 '맨vs차일드 코리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개그맨 문세윤이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코미디TV와 K STAR, 라이프타임에서 방영될 ‘맨vs차일드 코리아’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새 예능프로그램 ‘맨vs차일드 코리아’를 진행하는 개그맨 문세윤이 “플레이팅도 중요하지만 사람이 먹을 수 있게끔 (음식 양을) 달라”고 호소했다.

문세윤은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생각만큼 음식을 많이 먹지 못해 아쉽다”며 이 같이 말했다.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대식가 면모를 뽐내며 ‘먹방’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는 문세윤. 그가 이 프로그램을 선택한 것도 ‘먹방의 큰 장’을 기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대한 만큼 음식을 많이 먹지 못해 빈곤 체험을 하고 있는 기분이란다.

문세윤은 “‘맛있는 녀석들’을 목요일에 녹화하고 ‘맨vs차일드 코리아’ 녹화를 일요일에 한다. 빈곤체험을 하는 느낌이다. 여긴 내가 먹을 만큼 음식을 안 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요리사들을 향해 “플레이팅도 중요하지만 사람이 먹을 수 있을 만큼 (음식 양을) 달라. 숫자로는 세 사람이지만 (먹는 양은) 셋이 아니다”고 익살을 부려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녹화 끝나고 집에 갈 때 설렁탕 두 그릇을 먹고 간다”고 덧붙였다.

‘맨vs차일드 코리아’는 미국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국내 정서에 맞게 제작한 프로그램으로 요리 영재들과 스타 요리사들의 대결을 다룬다. 박준우, 이연복, 이원일 요리사가 10대 어린이 요리사와 경쟁한다. 이날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라이프타임, 코미디TV, K스타에서 동시에 방영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