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홍지민, 9년 기다린 솔로 앨범 준비 ‘눈물 펑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

채널A ‘아빠본색’/사진제공=채널A ‘

채널A ‘아빠본색’에서 9년을 기다린 끝에 솔로 앨범을 내는 홍지민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을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서 홍지민 남편 도성수는 아내의 음반 준비 현장에 방문해 남다른 외조를 펼친다. 홍지민과 촬영 스텝들을 위해 직접 샌드위치와 과일을 준비한 것. 도시락을 받은 홍지민은 “언제 이런 걸 다 준비했냐”며 감동한다.

홍지민은 남편을 비롯해 스태프들이 모인 자리에서 지난 시간 앨범 준비로 마음 고생했던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홍지민은 “비욘세가 부른 ‘Listen’의 작곡가 헨리 크리거에게 곡을 받아오면서 이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곡을 받은 지는 8~9년 정도 됐다”고 밝힌다. 홍지민이 앨범을 준비한 기간이 장기화된 이유는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홍지민은 “꿈에 그리던 앨범인데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도성수에게는 ”힘들 때마다 잡아주고 응원해줘서 너무 고맙다“는 진심을 전하며 눈물을 내비쳤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