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2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오늘(4일) 개최…박수홍·유라 진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사진제공=MBC플러스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사진제공=MBC플러스

 

제 62회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오늘(4일) 개최된다.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1957년 1회 대회 이후 한 해도 빠짐없이 국내 최고의 미인을 선발해 온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최대의 미의 제전이다.

올 2월부터 전국 13개의 지역 예선을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 중국, 일본, 필리핀 등에서도 예선을 진행했다. 치열한 경쟁을 뚫은 32명만이 본선에 진출해 생방송 무대에 등장할 예정이다.

생방송 무대에서 심사를 거친 후 15명으로 압축, 그 중에서 진‧선‧미가 (1명‧2명‧4명) 최종 선발 돼 올 해의 미스코리아로 활동한다.

총 상금 2억 4000만원이 걸려있는 ‘2018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4일 오후 7시부터 120분 동안 송파구 올림픽 홀에서 열리며 MBC뮤직과 MBC에브리원을 통해 생방송될 예정이다.

박수홍, 걸스데이 유라가 MC를 맡았으며 1988년 미스코리아 진 김성령이 심사위원장에 위촉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