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진, 첫 개인 전시회 개최..화가 ‘한조’로 작품 활동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젝스키스 이재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젝스키스 이재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림 활동을 위해 ‘한조’로 개명한 그룹 젝스키스 이재진이 첫 번째 개인 전시회를 연다. 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서울 종로구 갤러리 이즈 제1, 4전시장에서다.

지난 4년 동안 한조의 그림을 지도한 황재연 화가는 ‘한조 개인전’에 대해 “가장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바라볼 수 있는 대상인 여동생을 소재로 했다. 혈육에 대한 애착과 경외의 감정 등을 표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 연작을 통해서는 화면구성에 주의를 기울인 특정한 공간 속에 한 인물을 등장시켰다”며 “그 인물을 둘러싼 사물들의 상징과 암시가 자유롭게 해석되고, 그 다양한 의미들이 인물과 긴밀히 연관되거나 배치될 수 있는 상황을 그림에 담아내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한조는 2014년 9월부터 서양화 전공으로 그림 공부를 하고 있다. 연예인이라는 인지도에 기대지 않고 신뢰할 만한 그림 실력으로 작품 활동을 해왔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재진이 ‘화가의 삶’을 준비하고 꾸려가기 위해 한조로 개명했다. 지난 1년간 일주일 평균 5일 화실에서 그림 그리기에 매진했다. 젝스키스 공식 활동을 제외한 모든 시간을 개인전 준비에 쏟았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