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도, 바를정엔터 전속계약 체결…정만식·김민상과 한솥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최희도. / 사진제공=바를정엔터테이먼트

배우 최희도. / 사진제공=바를정엔터테이먼트

배우 최희도가 바를정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바를정엔터테인먼트는 4일 “연극과 드라마, 영화를 넘나들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신예 최희도와 전속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바를정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정만식·김민상·김병춘·지승현 등이 소속돼 있다.

최희도는 2014년 부산국제연극제 출품작인 연극 ‘소중한 나의 이야기’로 데뷔했다. 주인공 소년 역을 맡아 인상깊은 연기로 주목받았다. 이후 제12회 부산국제연극제 ‘고투월드 페스티벌’ 대상 수상작인 연극 ‘외투’와 ‘심문GO’ ‘연애의 목적’ 등에 연달아 출연했다. 최근에는 제 39회 서울연극제 공식 선정작인 ‘그때, 변홍례’를 통해 선굵은 일본 형사 역할로 박수를 받았다.

그의 활약은 영화, 드라마에서도 이어졌다. 2016년 영화 ‘밀정’을 시작으로 ‘남한산성’ 등 장편 상업영화와 ‘저 사람’ ‘봄이 오기 전’ ‘천국’ ‘치통’ 등 다수의 독립영화로 폭넓은 연기를 보여줬다. 최근에는 tvN 드라마 ‘라이브’에서 연쇄살인범을 모방해 범죄를 일으키는 사이코패스 의대생 강모군으로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바를정엔터테이먼트 임정배 대표는 “다양한 매력과 연기력을 갖춘 실력파 신예 최희도와 전속계약을 체결해 기쁘다. 그의 실력과 가치를 최대한으로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