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제22회 부천판타스틱영화제 심사위원 위촉 (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강우/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강우/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강우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김강우는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이하 BIFAN)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영화 ‘간신’ ‘사라진 밤’ ‘돈의 맛’ ‘식객’ 등 다수의 작품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인 김강우는 MBC 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를 통해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순박하면서도 순수한 사랑을 하는 멜로 연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BIFAN은 국제경쟁인 부천 초이스와 국내경쟁인 코리안 판타스틱 섹션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특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부천 초이스는 전 세계 장르영화의 새로운 경향과 흐름을 파악하고, 떠오르는 재능을 발견하는 BIFAN의 대표적인 경쟁 섹션이다.

올해 부천 초이스 장편 부문 심사위원으로는 김강우를 비롯해 배우 바바라 크램튼, 감독 타카하시 히로시, 에딘버러국제영화제의 집행위원장 마크 아담스, 변영주 감독 등이 참여한다.

제22회 BIFAN은 오는 7월 12일부터 22일까지 사랑, 환상 모험을 주제로 53개국 290편을 선보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