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구릿빛 피부+문신+강렬 눈빛…’180도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사진제공=SBS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사진제공=SBS

배우 윤시윤이 SBS 새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 연출 부성철)에서 전과 5범으로 변신한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은 4일 윤시윤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의 성장기를 담는 드라마.

공개된 사진 속 윤시윤은 기존 이미지와는 다른 불량스러운 모습이다. 어두컴컴한 공간에서 열성적으로 종이에 무언가를 쓰고 있다. 그의 오른 팔에는 천사 모양의 그림과 ‘ANGLE’이라는 글자가 문신으로 새겨져 있다.
윤시윤은 극 중 전과 5범 밑바닥 인생인 한강호를 연기한다. 한강호는 ‘인생이란 오늘 하루를 사는 것, 잘 살던 막 살던 어차피 내일은 없다’는 모토로 살아온 인물. 그렇게 쓰레기 취급 받던 전과 5범 한강호가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법복을 입고 불량 판사가 된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 등을 연출한 부성철 PD가 손 잡은 작품이다. ‘훈남정음’ 후속으로 오는 25일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