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전국 시청률 8%…월화극 부동의 1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검법남녀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검법남녀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MBC ‘검법남녀’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검법남녀’ 21, 22회는 각각 닐슨 전국 기준 6.8%, 8.0%, 23, 24회는 각각 6.6%, 7.5%의 시청률을 기록해 1위에 등극했다. 결방으로 인해 4회 연속 방송을 이어 나가며 방송된 오후 11시 심야 시간대에서도 축구 경기를 제외한 프로그램들 중에서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유지했다.

 

이번 방송에서 법의관 백범(정재영)은 살인사건 용의자임에도 화장으로 인해 다 타버린 서계장 시신 부검에 참여해 서계장의 죽음이 자살이 아닌 타살임을 밝혀냈다. 검사 강현(박은석)은 백범을 향한 의심을 접고 진실을 쫓기 위해 재수사를 시작했을 뿐 아니라 백범 역시 화장 전 잠시 서계장의 시신을 확인했던 기억을 더듬어 서계장 손톱이 가지런히 정리 된 것을 기억해 진범이 서계장의 손톱을 깎으면서 치밀하게 현장을 치운 것을 추정하게 됐다. 또 미세증거물실 연구사 한수연(노수산나)과 검찰실무관 천미호(박희진)는 서계장 집에서 증거를 찾으려 시도했으나 결정적인 증거가 되지 못했다.

이어 차수호(이이경)는 새로운 용의자인 장태주의 뒤를 끈질기게 쫓아 위험천만한 상황을 겪으면서도 그를 검거하지만 백범이 새로운 증거를 통해 진범이 여자라는 것을 밝히며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법의관 백범(정재영)을 필두로 검사 은솔(정유미), 검사 강현, 형사 차수호, 수사관 강동식의 공조 수사를 통해 증거와 통화기록, 살해의도를 파악하며 마침내 흉부외과 과장 이혜성을 검거해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또한 백범과 강현은 10년 만에 서로에게 쌓인 오해와 진실을 듣게 되는데, 특히 강현은 형이 자살한 것을 받아들이면서 백범에게 “당신이 모르는 게 있습니다.”라 말하는 순간 다음 장면에서 식물인간 상태로 누워있는 한소희가 등장해 앞으로 어떤 전개를 펼칠지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너도 인간이니’는 4.8%, 5.9%, 4.8%, 4.2%로 집계됐다. SBS ‘기름진 멜로’는 5.9%, 7.4%를 기록했다.

‘검법남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